국비 2년간 최대 18.3억 원, 대전시 대응 자금 총 2억 원 지원

[충청뉴스 이성현 기자] 충남대학교는 ‘2023년도 지역산업 연계 대학 Open-Lab(오픈랩) 육성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충남대 정문
충남대 정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사업화진흥원은 최근 충남대를 포함한 총 7개 대학을 오픈랩 육성지원 사업 선정대학으로 발표했다.

충남대는 이번 오픈랩 육성지원 사업 선정에 따라 2년간 최대 18.3억 원의 국비와 대전시로부터 대응 자금 총 2억 원을 지원받아 대전 지역기업의 조기 제품화를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충남대는 지역 주력산업 및 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DSC IUC사업단’을 구성하고 8개 오픈랩을 선정했으며 ▲식품영양학과 김재한 교수의 ‘반려견 화장품’ ▲수의학과 조종기 교수의 ‘나노입자화 상처 치료제’ ▲수의학과 신현진 교수의 ‘조류인플루엔자 진단키트’ ▲바이오시스템기계공학과 김용주 교수의 ‘E-파워트레인’ ▲응용화학공학과 김성탁 교수의 ‘산소제거 촉매 및 안전촉매장치’ ▲의학과 강민웅 교수의 ‘전동식 수동봉합기(스테이플)’ ▲약학과 신영근 교수의 ‘Drug metabolism and Pharmacokinetics’ ▲화학과 이재범 교수의 ‘나노바이오센서’ 기술을 중심으로 과제를 수행한다.

김용주 충남대 산학협력단장은 “지역 주력산업·기업과 함께 지속 성장가능한 충남대 Open-Lab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오픈랩 육성지원 사업을 통해 향후 2년간 30억 원 이상의 기술료 수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산업연계 대학 Open-Lab(오픈랩) 육성지원 사업’은 대학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Open-Lab’을 구성하고, 지역기업에 대학 보유 기술 이전 및 사업화를 지원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제고하는 기술사업화 플랫폼 구축 사업이다.

저작권자 © 충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