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1일 경선 첫 격전지(대전·충남 9월 4일)인 충청권 공략에 나섰다.

이재명, 대전→세종→충남도청→천안

먼저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홍범도 장군이 묻힌 대전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충청권 일정에 나섰다.

참배를 마친 이 지사는 오전 11시 세종특별자치시청 1층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 공약을 발표하고,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 부지를 방문했다.

이재명 후보가 21일 세종특별자치시청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자료사진.
이재명 후보가 21일 세종특별자치시청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자료사진.

이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 제2집무실 설치와 국회 분원 설치, 행정부 추가 이전으로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들겠다”며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혁신도시 등 국가균형발전 차원의 정책을 신속히 추진해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오후에는 충남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지역 언론인과 간담회를 갖고, 양승조 충남지사와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했다.

이후 천안아산 상생협력센터를 방문해 센터 설립취지 등을 청취한 뒤 천안 컨벤션센터로 이동해 천안·아산 당원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낙연, 천안→당진→서산→대전 일정

이낙연 후보가 21일 오전 충남 천안 유관순 열사 사당을 방문해 추모하고 있다. 이낙연 후보 캠프 제공.
이낙연 후보가 21일 오전 충남 천안 유관순 열사 사당을 방문해 추모하고 있다. 이낙연 후보 캠프 제공.

이 전 대표도 이날 오전 충남 천안 유관순 열사 사당을 참배한 뒤 수해 피해지역을 찾아 복구 현황을 살폈다.

이 전 대표의 유 열사 추모각 참배는 그가 총리시절 유 열사의 서훈 3등급을 1등급으로 격상시킨 공로를 부각시킨 행보로 해석된다.

충남지역 돌봄, 문화·예술인 1026명은 이날 추모각 앞에서 이 전 대표 지지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지지선언을 통해 “이 전 대표는 풍부한 국정경험과 능력을 갖춘 정치인, 현장과 민생을 아는 정치인”이라며 “양 지사가 시작한 충남형 복지를 내 삶을 지켜주는 국가 복지로 완성시킬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이후 당진과 서산을 찾아 당원들과 간담회를 열어 당심 잡기에 나선 뒤 22일 대전을 방문할 계획이다.

정병인 이낙연 후보 충남홍보소통본부장은 “이 전 대표는 천안을 시작으로 충남 15개 시·군을 찾아 현장 목소리를 청취한 후 오는 30일 충남공약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